멘토지원
파트너스
현직자 클래스
멘토 찾기
Best 질문답변
바늘 구멍 인사 직무, 인턴 경험으로 기회를 넓히세요
네이버웹툰 (ex. 크래프톤) · AI&Data 전략기획 (ex. Developer Relations & HR)
약 4년 전
💬 멘티의 질문

안녕하세요 멘토님! 저는 현재 대학교 3학년 2학기로 재학 중인 멘티입니다. 저는 나름의 체계와 규모가 있는 학생단체에서 지부 인재 관리 부서장을 맡았었습니다. 1년간 해보니 힘든 점도 물론 많았지만, 결국은 제 길인 것 같아 취업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선배님이 왜 굳이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려고 하냐, 보통 HR은 타부서에서 오랫동안 일하신 분들이 가거나 경력직만 뽑는다는 얘기를 하셔서 걱정됩니다. 

 

지금까지 사실 학생단체 활동과 밴드부를 2년간 병행하느라 다른 대외활동이나 공모전에 손을 못 댔고, 관련 경험이 그 이후로는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단 인턴을 하는 게 가장 도움이 많이 된다고 해서 겨울방학과 다음 학기 동안 인턴을 해보려고 합니다.

 

©️OneSideProFoto

 

제가 하고 싶은 일은 한 회사 안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것인데, 찾아보다 보니 HR 전문 업체에서도 인턴을 뽑는 것 같아서 고민이 됩니다. 그냥 기업의 인사팀과 전문업체 중 어느 쪽으로 인턴 지원을 하는 것이 앞으로 제 스펙에 더 도움이 될지 궁금합니다. 

 

또, 인턴 말고 어떤 준비를 더 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지금 당장 준비 중인 것은 컴활1급 자격증밖에 없는데, 공모전 등이 HRD와 별로 관련이 없는 것 같아 학점에 집중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한현규 멘토의 답변

안녕하세요! 멘티님 반갑습니다. 저는 K사(게임)에서 HRD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우선 한 가지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어떤 점에서 HR이 멘티님의 길이라고 생각하시나요?"

 

©️freepik

 

HR 채용 인원 적은 것이 사실, 인턴으로 경험해보는 것이 큰 도움!

‘사람들이 왜 굳이 바늘 구멍으로 들어가려고 하냐, 보통 HR은 타부서에서 오랫동안 일하신 분들이 가거나 경력직만 뽑는다’, ‘인턴을 하는게 가장 도움이 많이 된다’ 등 멘티님께서 질문에 적어주신 내용은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일단 HR을 희망하는 사람 대비해서 적게 뽑는 건 사실입니다. 500명 규모의 회사면 5명 정도가 HR을 담당하게 될 텐데요. 따라서 회사 인원의 1% 수준인 거죠. 그런데 문과 졸업생들은 대부분 영업 마케팅/재무 회계/HR을 큰 축으로 준비하다 보니까, 들어가고자 하는 사람에 비해 뽑는 사람이 적으니 들어가기는 힘든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다른 부서에서 오래 근무하다가 HR로 오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신입부터 HR 커리어를 쭉 쌓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말씀하신대로 인턴하는 게 굉장히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잡코리아/ 사람인/ 스펙업/ 독취사 등을 모니터링 하면서 꼭 인턴에 지원해서 HR을 미리 경험하셨으면 합니다 :D

 

©️freepik

 

한 회사의 교육을 담당하고 싶다면, 인하우스 HR

하시려고 하는 게 '한 회사 안에서 그 회사의 교육을 담당하는 것'이면, HR 컨설팅 회사 보다는 인하우스에서 HR 인턴을 하시는 게 더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물론, 인하우스 인턴이 어려우면, 컨설팅 회사 인턴을 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일반적으로는 인하우스 HR쪽으로 취업하는 게 컨설팅 회사보다 어렵습니다. HR 컨설팅 회사 같은 경우에는 영업적인 성격도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많이 뽑지만, 인하우스 HR은 적게 뽑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멘티님처럼 '한 회사 안에서 그 회사의 교육을 담당'하고 싶어서 HR 컨설팅 회사를 다니시다가  그 경력을 가지고 인하우스의 신입/ 경력으로도 많이 지원합니다. 그런데 인하우스 HR 있다가 HR 컨설팅 회사로 가는 경우는 비교적 잘 없습니다. 아무래도 인하우스 HR에서 주로 요청하면, HR 컨설팅 회사에서는 관련 건으로 수행해야 하는 일종의 갑을 관계이고, 근무 조건 등 HR을 지속적으로 하기에는 인하우스가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양한 HR 상황을 경험하고, 문제 해결을 고민해보는 건 HR컨설팅 회사에서 더 많이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인하우스 HR은 주로 운영하는 일이 많기 때문이죠. 그래서 멘티님 개인에게 어떤 부분이 더 중요한 가치인지 고민해보고 선택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인하우스 인턴은 운영하는 일이 많습니다. 컨설팅 회사 인턴은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르기 좋죠!

 

인턴을 준비하는 과정에 다른 것도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턴이 취업하기 위한 스펙이라면, 인턴을 하기 위한 스펙도 있잖아요? 인턴을 준비하면서 자연스럽게 준비하는 것들을 하시면 됩니다. 

 

©️Alberto Zornetta



무엇을 준비하면 좋을까요?

컴활 1급 있으면 확실히 좋습니다. 꼭 따세요! 그리고 공모전은 관련된 게 있으면 하면 좋긴 한데, HR 관련된 공모전은 드물기 때문에 꼭 HR과 직접 연관이 없더라도 있으면 좋습니다. 플러스면 플러스지 마이너스 될 건 없습니다.


경영부서는 제너럴한 능력이 필요한데, 공모전 수상은 그런 능력을 대변해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신입에게 해당 직무에 대한 전문성을 기대하는 회사는 잘 없기 때문에 전문성에 대한 걱정은 많이 하시지 않으셔도 됩니다. 학점은 3.5만 넘으면 좋고, HR부서의 특성 상 4.0이 넘으면 더 좋긴 합니다.


답변 시작할 때 말씀드리긴 했는데, 사실 HR이 나에게 매력적인지에 대해서 큰 고민도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HR이 사업부서가 아니고 지원부서라는 특징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정 물품을 제조하는 회사라면, 물품을 제조하는 역할도 있고  제조된 물품을 파는 역할도 있습니다. 사업과 관련된 두 역할과 다르게 HR은 조직이 잘 유지되고 성장될 수 있게 하는 지원부서의 역할입니다. 따라서 이런 서포트의 역할이 나에게 맞는지는 인턴과 멘토링을 통해 꼭 고민해보실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합니다. 건승을 빕니다.


조금 더 자세하게 멘토링 받고 싶으시다면 언제든지 질문 주세요! 감사합니다.


한현규 멘토
네이버웹툰 (ex. 크래프톤) · AI&Data 전략기획 (ex. Developer Relations & HR)
인사/총무/노무
저는 인문학을 전공했고 한 때는 역사교사를 꿈꿨습니다. 그러다가 알파고를 만났고 테크 기업에서 HR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첫 커리어는 크래프톤에서 조직문화/HRD 업무로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네이버웹툰에서 AI&Data 전략기획 업무를 하고 있고 이전에는 Tech HR(DevRel) 업무를 통해 개발자를 채용하고, 개발자들의 교류와 성장을 돕고, 외부에 개발조직을 브랜딩 하는 일을 하였습니다.
따라서, 개발자 조직에서의 HR을 중심으로 HR에 취업하고 싶으신 모든 취준생분들에게 조언을 드리겠습니다.
또한, 대학생 때 십여 개의 대외활동, 공모전에서 대상(교육부장관상)과 최우수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하였고 두 곳에서 인턴(인사총무팀, 마케팅팀)도 했습니다. 대외활동 뿐 아니라 학교 내에서도 전공에 대한 진지함 및 독서 등을 통해 열정적이고 생산적인 대학생활을 하였습니다.
이런 저의 경험들을 기반으로 현재 대학생이신 분들에게는 대학생으로서 자기계발하는 것에 대한 조언도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멘티분들의 취업을 많이 도와서 현재 멘티분들이 스왈로브스키, 넥슨, 무신사, 네이버, 스마일게이트 등 다양한 IT 기업에 재직중에 있습니다!
메일로 문의주셔도 됩니다.
hanscope@gmail.com
같은 직무를 다룬 글
인사/총무/노무
6달 전
인기 있는 글
연구/설계
약 5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