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지원
파트너스
현직자 클래스
멘토 찾기
Best 질문답변
패션 MD, 어떤 교육이 경쟁력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될까요?
EVERLAST FITNESSWEAR AGENT · 패션 산업 해외영업,MD,MR
약 4년 전
💬 멘티의 질문

안녕하세요, 멘토님. MD를 꿈꾸는 멘티입니다. 지난번에 MD가 가져야 할 가치관과 역량에 대해 질문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 답변을 바탕으로 자신을 돌아봤고, 그 결과 고민이 하나 늘어 이렇게 다시 멘토님을 찾게 되었습니다.


©️REDPIXEL.PL


'국가기간전략산업 직종훈련'을 들을 예정인데 패션디자인, 패턴 과정을 수강할지 ERP1) 과정을 수강할지 고민입니다.


패션디자인, 패턴 과정을 생각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제가 공대 출신이라는 게 마음에 걸려서입니다. 의류학을 전공한 친구들과 경쟁해야 하는데, 막상 의류와 관련한 교육을 받은 적이 없어 의류에 대해 기본적인 이해부터 쌓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반면 제가 ERP 교육을 수강하려는 이유는 지난 멘토링 때 멘토님께서 추천하신 데다가, ERP를 잘 다루면 남들과 다른 경쟁력을 가지게 될 것 같아서입니다. 실제로 실무를 하면서 공대 출신의 신입사원이 어필할 수 있는 교육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정말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1) ERP :  Enterprise Resource Planning. 전사적자원관리. 기업 내 생산, 물류, 재무, 회계, 영업과 구매, 재고 등 경영 활동 프로세스를 통합적으로 연계해 관리하며, 기업에서 발생하는 정보들을 공유하고 새로운 정보의 생성과 빠른 의사결정을 도와주는 전사적 자원관리시스템 또는 전사적 통합시스템을 말한다.


💬 백은진 멘토의 답변


안녕하세요, 멘티님. 우선 제 답변이 도움이 된 부분이 있는 것 같아 다행이네요. 이번에 질문 주신 것도, 교육을 들을 기회가 생겼다니 너무 기분 좋은 소식이네요.


©️unsplash


디자인 패턴 교육 이수증은 지원자의 관심도를 증명한다

멘티님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개인적으로 패션디자인, 패턴 과정 수강을 우선 추천하고 싶어요. 공대생이지만 패션에 대한 진정성과 관심도를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가 될 수 있기 때문이에요. 또 패션을 공부하는 것이 어떤 건지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이 될 텐데, 이 시간이 멘티님께 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공대생이 아니라 확실하진 않지만, 패턴 디자인 수업이 은근히 수학적인 지식 활용도가 높아 오히려 편하게 접근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eter Kotoff


ERP 프로그램은 실무에서도 배울 수 있다

ERP에 관해 이야기를 해볼게요. 대기업을 목표로 하신다면 SAP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수강하시길 추천하지만, 중견-중소기업은 외부 업체에 의뢰해서 만든 국내 ERP를 사용하기 때문에 미리 배우기보단 일하면서 배워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시간이 된다면 SAP와 같은 ERP 프로그램을 온라인 강의로 배우면 좋겠죠. 추후 면접에 이를 어필한다면 분명 경쟁력이 될 거고요.


멘티님께서 고민 중인 두 개의 강의를 제외하고도 패션 마케팅, 패션 머천다이징, 패션 리테일 등과 같은 교육도 추천합니다. 패션디자인이나 패턴 교육보다 더 실무에 가깝거든요. 또 패션 신소재 쪽으로 공부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이 있다면 그것도 추천해 드립니다.


멘티님의 뜨거운 열정이 느껴져서 참 좋습니다. 잘 고민해보시고 멘티님께 가장 적합한 결정을 내리시길 바랍니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든 질문 주세요.


백은진 멘토
EVERLAST FITNESSWEAR AGENT · 패션 산업 해외영업,MD,MR
마케팅/MD
<취업을 위한 3개의 연결고리 삼원소가 충족되었나요? >
#1 회사 소개에 안 나오는 진짜 인재상에 대한 이해
- 가령, 회사 소개에 열정적인 인재를 원한다고 되어 있지만, 실제 현직자들에게 요구하는 열정의 의미는 실제로 무엇이 다를까요? 해당 기업에서 의미하는 열정적 인재와 내가 생각하는 열정적인 부분은 과연 같을까요? 어떤 회사는 매출 성과가, 어떤 회사는 개인 사정을 포기하고서라도 워크샵에 참석하는 사람이 열정적인 사람으로 이해되기 때문이죠. 바로 이 부분이 여러분이 ‘잇다’ 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셔야 하는 이유입니다.
#2 그리고 나 자신
- 스펙을 위한 스펙을 쌓는다면 감정과 시간의 낭비일 뿐입니다.
#3 무엇을 하는 일인지 보다는 "무엇을, 어떻게, 어디까지 감당"해야 하는 직무인지 잘 알고 계신가요?
- 패션 산업에서 해외영업은 실제로 '짜장면 배달부'에 비유되곤 합니다. "신속,정확"이 생명인 직종이지요. 그러면 진짜로 감당하게 될 일들은 무엇일까요? 내 재능이 그것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또 영업 직군의 "소통을 잘하는 사람" 의 의미가 실제 업무를 하는데 있어서는 이렇게 풀이될 수 있겠습니다. "고객사의 요청을 적용시킬 수 있도록 거래처와 협의하다 다투는 한이 있어도, 적절한 처세를 통해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는 사람" 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사람을 가르기 위해 면접관은 "압박 면접" 을 시행할 수 있겠지요. 직무, 제대로 알고 계신가요?
* 혹시 저 세 개가 다 충족되었지만, 면접관들의 질문에 피동적으로 휩쓸려 가고 계신가요? 오히려 내 자신이 면접관들의 유도 질문의 KEY 를 파악하고 이해할 줄 아는 관찰력을 키워야 할 때입니다.
같은 직무를 다룬 글
인기 있는 글
연구/설계
약 6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