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지원
파트너스
현직자 클래스
멘토 찾기
Best 질문답변
분야가 다양한 IT 취업, 무엇을 공부하면 좋을까요?
K금융그룹/前)삼성SDS,NCSoft · 빅데이터엔지니어링
약 5년 전
💬 멘티의 질문
안녕하세요.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는 3학년 대학생입니다. 컴퓨터 언어가 무수히 많은데, 다방면으로 공부하는 것보다 한 분야를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어떤 계열의 공부를 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현재 학교에서 배운 언어는 C언어, JAVA, JSP, HTML, DB 등 입니다. 깊이 배운 것은 아니고 기본 개념을 숙지한 수준입니다.
 
사실 이번 방학에 JSP를 공부하여, *Spring을 좀 더 깊게 공부할 예정이었지만 웹 개발자는 대우가 좋지 않다는 얘기를 들어 망설이고 있습니다.
 Ⓒunsplash

좋은 회사에 취직할 수 있는 분야가 있나요? 어떤 공부를 하면 좋을지 추천해 주셨으면 합니다. 또 매일 방황하는 제게 공부해야 할 것을 차근차근 알려주세요.
 
지금 저는 어학 점수가 낮은 편이라 취업을 위해 토스나, 오픽을 단기간 공부해 보려고 합니다. 멘토님은 이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혹시 취업에 도움이 될만한 자격증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답답한 마음에 두서없이 질문을 했지만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Spring: Java 보다 다양한 개발을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든 도구. 

💬 박재선 멘토의 답변
안녕하세요!
 
질문을 받고 보니 문득 제가 대학교 3학년이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저도 당시에 할 줄 아는 게 별로 없고, 지식도 얕아서 진로를 어떻게 정해야 할지 걱정이 많았습니다. 멘티님의 사연이 제 이야기 같아 답변을 작성하는데 더 고민이 되네요.


ⒸChinaview


좋아하는 분야를 추린 후 직업군을 생각할 것

먼저 멘티님이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정하고, 관련 정보를 찾는 시간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제가 멘티님께 직접 직업을 제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아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저는 제 분야를 가장 좋아하고 잘 알 테니까요.
 
일단 멘티님이 그동안 배워온 것 중에서 흥미를 느끼거나 잘한 과목은 무엇인지 생각해보세요. 그게 프로그래밍 언어여도 좋고, 하드웨어 쪽이나 통신 쪽이어도 좋습니다. 먼저 그런 분야를 추린 후, 직업군을 찾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또 웹 개발자는 일반적으로 JSP, Servlet, Spring 펌웨어 등의 기술력을 갖춘 사람을 의미하지만 이런 기술을 공부했다고 해서 반드시 웹 개발자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니 공부하는 언어로 직업을 한정 짓지 말고 공부해 보시면 좋겠어요.
 
그리고 JSP 같은 웹 개발 과정을 학교에서 공부하셨거나, 관련 프로젝트 경험이 있다면 굳이 따로 시간을 들일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저는 멘티님이 방학 기간에 하고 싶은 일을 도전해보셨으면 좋겠어요.
 Ⓒunsplash


지금은 IT 공부보다 다양한 경험을 할 때

특히 학생만이 누릴 수 있는 장기 여행이나, 워킹 홀리데이 등 직장인이 되어 할 수 없는 일들을 많이 해보세요. 이런 여행이나 새로운 경험을 통해 멘티님이 새로운 사실을 깨닫고 사람 관계 속에서 미래를 발견할 수도 있어요.
 
남들처럼 똑같이 공부하고 코딩 연습만 하면 다른 지원자와 차별화되는 점이 없어 면접 시 경쟁력이 약할 수 있습니다. 입사 전에는 기술적인 부분에 있어 지원자 간 차이가 별로 없습니다. 기술은 입사 후 OJT 등으로 배우시면 됩니다.
 
남들보다 특별한 생각 하나가 취업에 더 득이 되니 다양한 경험을 해보세요. 무작정 취업 공부만 하기엔 너무 젊은 나이입니다.
 
이제 답변을 마무리하며, 제가 멘토링 하면 꼭 권하는 세 가지를 말씀드릴게요. 첫 번째는 영어공부입니다. 질문에서도 오픽을 준비할지 물어보셨는데, 점수를 위한 공부보다 회화를 위한 공부를 하시면 좋겠어요.
 
저도 IT 업계에 있어서 영어 공부를 등한시한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영어 능력이 아직도 제 발목을 잡네요. 회화가 정말 중요합니다. 회화 학원이나 스터디에서 꾸준히 공부하시면서 영어로 이야기하는 능력을 기르세요. 초반에는 성취가 적지만 꾸준히 오릅니다.
  
Ⓒsebra

두 번째는 신문읽기입니다. 특히 경제신문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일간지도 좋고요. 제가 신문을 추천하는 이유는 시대의 흐름을 알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취업한 후배들에게 경제신문을 꼭 보라고 하는데, IT 업계 사람들은 의외로 경제 논리를 잘 몰라서 향후 곤란한 일들이 생길 수 있습니다. 멘티님도 미리 준비하세요.
 
1년이상 시간을 투자하면 꽤 도움이 될 겁니다. 신문 읽기가 어렵다면 라디오의 도움을 받아보세요. 매일 오전에 하는 경제 프로그램이 있는데 처음엔 어려워도 듣다 보면 이해가 됩니다. 참고로 저는 팟캐스트로 꾸준히 듣고 있습니다.
 
세 번째는 시사 채널을 챙겨 보는 것입니다. 다양한 시사 채널을 보시기 바랍니다. 저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매일 저녁 뉴스를 봅니다.
 
물론 뉴스가 이념적이거나 정치 편향적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신문처럼 세상에서 본인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정하는 능력을 길러줍니다. 뉴스 외에도 방송사에서 하는 시사 프로그램이 많으니 그런 것들을 활용하는 방법도 좋을 것 같네요.
 
마지막 질문을 빠뜨렸네요. 취업에 도움이 되는 자격증은 ‘정보처리기사’ 자격증입니다. 이 외에 더 필요한 사항은 멘티님이 하고 싶은 분야를 정하신 후 문의 주시면 더 자세히 말씀드릴게요.
 
생각을 정리해 보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꼭 보내시기 바랍니다.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또 얘기 나눠요. 고맙습니다.
 
박재선 멘토
K금융그룹/前)삼성SDS,NCSoft · 빅데이터엔지니어링
IT개발/데이터
저는 (흔히) 크게 알려지지 않은 대학교를 졸업하고 벤처기업을 거쳐 삼성SDS에 신입공채를 통해 입사하였습니다. 9년간의 IT서비스업 경험을 토대로 디지털화 하고 있는 현대카드에 경력 이직하여 SW개발 및 데이터엔지니어로 업무를 수행하다가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으로 발을 넓히고 있는 NCSoft 로 옮겨 데이터 플랫폼 엔지니어로서 오늘도 일하고 있다가 카드회사에서 클라우드 환경기반의 AI플랫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저는 삼성SDS에 재직할 당시 3년이상 '삼성직업멘토링' 에 참가하였고, 이후 다양한 곳(온/오프라인)에서 만난 친구들과 인생의 선배와 후배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멘토라서, 멘토로서 이야기 하기 보다는 선배와 후배로서, 대한민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 또는 IT를 하는 사람이라는 공동체 의식속에서 이야기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어떤 이야기든 서로의 생각을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워 마시고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D
같은 직무를 다룬 글
IT개발/데이터
3달 전
인기 있는 글
연구/설계
약 6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