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지원
파트너스
현직자 클래스
멘토 찾기
Best 질문답변
광고대행사, 실력 말고 연차만 쌓일까 두려워요
멘토
마케팅/MD
약 5년 전
💬 멘티의 질문
안녕하세요. 종합광고대행사 디지털 미디어 쪽 신입으로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관리 위주의 일을 하고, 렙사(미디어 렙사)가 실무 대부분을 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미디어 믹스를 짜는 법도, 결과 보고서를 쓰는 법도 우선 렙사에게 맡기고 감독하는 식으로 진행되는데 이런 업무 방식이 답답합니다.

직접 하려고 조금씩 노력은 하지만 혼자 끙끙대다 보니 속도도 더디고, 결국 렙사에 맡기고 마는 제 모습에 회의가 듭니다. 


Ⓒgaragestock


향후 광고주 측 퍼포먼스 마케터가 되고 디지털 마케팅 쪽으로 진로를 넓히는 게 꿈인데, 이곳에서 저는 어떤 것을 배우고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까요?

실력 없이 연차만 쌓일까 두렵습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조언 부탁드립니다. 


💬 곽철규 멘토의 답변

안녕하세요, 우선 동종업계에서 같은 일을 하는 후배님을 뵙게 되어 반가워요. 말씀하신 고민 사항은 충분히 이해되고 공감 가는 이야기입니다.

렙사 의존도를 낮추고 주도적으로 일하는 법

멘티님의 고충은 아마 저희처럼 종합광고대행사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겪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지금의 고민은 회사의 구조적인 차원에서 발생하는 것입니다만, 회사 구조를 바꾸기가 어려운 게 사실이지요. 


Ⓒjohanna huber


그래서 제 경험을 밑바탕으로 조언 드릴게요. 저는 렙사에서 커리어를 시작해서 나름 경력을 차근차근 쌓고 현재의 회사에 오게 됐습니다. 

그러다보니 미디어 운영에 대한 이해나 믹스 구성과 결과 보고서 작성 등의 기본기는 어느 정도 다져진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건 단기간에 해결될 부분은 아닌 것 같고, 시간을 두고 계속 공부를 해야 하는 것 같아요. 

미디어 믹스의 수식을 이해하고, 결과 보고서의 숫자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민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단순히 계획 대비 초과 달성했다는 부분에 그칠 것이 아니라, 이 수치가 납득이 가는 합리적인 수치인지 렙사에도 물어보고, 매체에도 물어봐야 합니다.

또 회사에 축적된 결과치를 살펴보면서 각각의 매체에 대한 이해 수준을 높이다 보면, 렙사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며 보다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저는 그랬어요. 

그리고 신규 매체나 상품 공부를 꾸준히 하면서 광고주에게 제안도 해보고, 특정 매체/상품이 왜 잘 되는지 혹은 잘 안되는지 파악하다 보면 나중에 광고주 캠페인 브리프만 봐도 자연스럽게 머릿속에서 미디어 믹스 정리가 되더라고요. 


Ⓒfreepik


퍼포먼스 디지털 마케터를 꿈꾼다면 유튜브나 페이스북 같은 매체를 직접 운영해볼 것을 추천해요. 

구글 애드워즈와 페이스북 파워에디터 안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그것들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안다면 큰 경쟁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퍼포먼스 마케터로 성장하기 위한 중대한 밑거름도 될 수 있을 것 같고요!

커리어 관리 잘하는 두 가지 비결

마지막으로 조언하자면, 광고/마케팅 업계는 ‘커리어 관리’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여기서 커리어 관리란 크게 두 가지 관점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는 '담당 광고주'입니다. 저는 첫 회사부터 L사의 스마트폰, 가전제품 관련 해외 캠페인을 담당했었고, 자연스럽게 해당 카테고리에서 커리어를 쌓게 되어서 지금은 S사의 스마트폰. 가전제품 관련 캠페인을 담당하고 있어요.

멘티님의 뜻처럼 퍼포먼스 마케터, 디지털 마케터로 성장하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닐 수도 있어요. 다만 ‘어떤’ 업종의 마케터로 성장할지도 고민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rawpixel


주변에 광고대행사에 있다가 광고주로 가는 경우를 많이 봤는데요, 보통 하나의 업종에서 계속 움직이더라고요. 

예를 들어 게임 업종 마케터는 게임 회사 내에서, 교육 업종 마케터는 교육 관련 회사 내에서 움직이게 되는 것이지요.

즉 멘티님이 원하는 업종과 관련된 커리어를 지금부터 만들어 보세요. 지금 담당하는 광고주/브랜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멘티님이 생각하고 원하는 방향이 아니라면 내부적으로 건의해서 커리어의 '방향'을 설정하는 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두 번째는 ‘이력서 관리’입니다. 저는 매월 초에 개인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는 시간을 보냅니다. 업데이트라기보다는 제가 한 업무들을 까먹지 않기 위한 기록이 될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그런 것을 준비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나중에 경력이 쌓였을 때 큰 차이를 보입니다. 그러니 거창하지는 않더라도 조금씩 시간을 내서 회사에서 어떤 업무를 담당했는지, 그 결과는 어땠는지 기록해두는 것을 추천해요.

횡설수설 말을 길게 한 것 같은데 모쪼록 도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추가 고민이 있다면 다시 문의주세요. 감사합니다.

같은 직무를 다룬 글
인기 있는 글
연구/설계
약 6년 전